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7월 15일 토요일

【2ch 막장】결혼식 2개월 전에 상대방의 바람기가 발각. 「반성하고 있다」고 말하지만 태도가 엉망. 함께 사는건 무리라서 약혼을 파기했지만, 나의 가족에도 사죄가 없고 식장 캔슬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




36: 名無しさん@家庭ちゃんねる 2017/07/13(木) 00:17:44
결혼식 2개월 전에 상대의 바람기가 발각되었습니다.
「반성하고 있다」
라고 언제나처럼 나에게는 내려다보는 시선.
책임감 없고, 중요한 것은 뒷전.
태도를 보면
(함께사는 것은 무리다)
라고 생각해서 약혼파기했습니다.







나의 가족에게 설명 및 사죄는 일절 없음.
「적어도 예식장 캔슬을 해줘요」
라고 전하니까 예식장에는 전화만.
서류의 제출 같은건 제대로 끝까지 처리해달라고 전하니까
「너는 마지막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는구나
라는 불평을 남기고 연락이 끊어졌습니다.
결국 결혼식장 캔슬 서류 제출, 캔슬료 지불 수속은 내가 했습니다(캔슬료는 상대가 냄).

나는 결혼 때문에 직장에서 퇴사했으므로 재취직, 매일 오로지 앞을 보고 지냈습니다.
거기서 좋은 인연도 있어서, 행복한 매일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5년 뒤, 전 약혼자로부터 연락이 왔습니다.

건강하게 지내고 있습니까?
나는 건강하지 않습니다.
나의 인생에는 당신이 필요합니다.
한번 더 함께 그 즐거운 매일을 시작합시다.
연락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름)

이라고, 한밤중 4시에.
나의 이름이 들어있는 모르는 어드레스에서 왔습니다.

「나의 인생에는 일절 필요없다」고 답장해볼까 생각했습니다만, 단순한 스팸 메일이 날아왔다고 생각하고, 수신거부 리스트에 추가했습니다.

그다지 강렬한 로미오 메일은 아닙니다만, 어떤 신경으로 연락할 수 있는 걸까.
(기억상실일까?)
하고 수수께끼였으므로 사소한 이야기로서 투고했습니다.

ロミオメール より
http://kateich.net/test/read.cgi/bbs/1353732190/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