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알림 : 블로그의 번역글을 퍼가도 좋습니다. 퍼간 글에는 출처와 블로그 주소는 넣어주세요.
게시물 아래의 트윗 버튼으로 RT도 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표시는 절대로 지우지 마세요.

구독방법 : 업데이트를 구독하려면 구독방법을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2017년 7월 10일 월요일

【2ch 막장】시어머니에게 「아들이 당신을 여자로서 보고 있어!」 라는 항의를 들었다. 「침실을 엿봤는데 함께 잠자고 있는 흔적이 있어서 충격 받았다」고 한다.




5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21:27:53 ID:3js
시어머니에게 「아들이 당신을 여자로서 보고 있어!」 라는 항의를 들었던 것.
아아, 네. 부부이므로.
라고 할까 연애 결혼이므로.
상당히 오랫동안 사귀고 나서 결혼한 것은 시어머니도 알고 게실테지만요, 대체 뭐야…하고
무시하고 있으니까 자동 응답 전화에 단단히 메시지가 들어왔다.
먼저 귀가하고 들었던 남편이
「뭐야 이거, 짜증나!」하고 쇼크를 받고 항의 반격을 해줬다.




남편으로부터 전화로 현재 상황을 보고 받았지만
・결혼했는데 아직 남녀 관계로 있다니
・아이가 생기면 어떻게 할 생각이지
・음탕한 소리를 하는게 아니야! 그 여자와 결혼하고 너(남편)는 바뀌었어
가 시어머니의 주장인 것 같습니다.
어떻게 되버린 거야??
오늘은 저 쪽에 숙박하고 시아버지와 둘이서 추궁하겠다고 하니까, 맥주 사러 갑니다.

57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21:53:13 ID:3Ie
>>56
말문이 막힐 정도로 엉뚱해졌구나. 병원에 데려갈 레벨일지도 모르겠다.

5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22:06:58 ID:3js
56입니다만 보충.
・아이가 생기면 어떻게 할 생각이지
는, 「아이, 즉 시어머니에게 있어서 손자가 생기면, 그 아이 앞에서도
남녀 관계로 있는 부모님을 보이려는 거야! 그런건 용서못해!」
라는 분노라고 합니다.
손자가 생기는 것 자체는 거부하지 않는 것 같으므로 완전히 엉뚱하네요.
다음 이야기는 내일 남편에게 들을게요



5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7(金)22:52:14 ID:dw3
>>58
아들이 여자로서 보고 있다!는 무엇이 계기로 이야기가 나오게 된거지?
평소 신랑이 신부와 사이가 좋다고 어필하고 있다든가?
갑자기 이상한 소리를 말하기 시작했다면 병도 의심하는 쪽이 좋을 지도 몰라

73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7/07/09(日)10:15:32 ID:WyW
>>56입니다.
남편은 어젯밤 귀가.
업무용 레코더를 가져가게 하니까, 제대로 녹음해서 주었습니다.
시어머니가 뇌경색 등의 병이 있는지 어떤지 현재는 불명이지만, 시아버지가 강제적으로 진찰시키게 결정됐습니다.
시어머니 본인은 거부하고 있는 모양.
그러나 이전부터 내가 마음에 들지 않은 것은 확실한 것 같아서
「아들이 제발 해달라고 하니까 결혼을 허락했다. 결혼하면 안정될 거라고 생각했는데…」
하고 투덜투덜 몇번이나 말하고 있었으므로 여기는 본심인게 아닐까.
이 「결혼하면 안정된다」는
「결혼하면 아내가 되니까, 아들과 경망스러운 짓은 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라는 의미라고 한다.그 밖에도
「침실을 엿봤는데 함께 잠자고 있는 흔적이 있어서 충격 받았다」
「게다가 피임도구가 있었다. 부부가 피임하다니 이상하다. 사실은 창녀(商売女)가 아닌가」
하는 명언 연발.
침실 엿보지 말아주세요…

개인적으로 제일 기분 나빴던 것은 「그 여자(※ 나를 말합니다)하고 키스하지는 않았겠지」
하는 말을 하면서, 남편에게 추궁하는 시어머니였습니다.
남편도 시아버지도 계속 아연해져버린 느낌으로, 말이 중단되기 십상이라고 할까 두 사람의 목소리는 별로 들어있지 않고
시어머니의 독무대였습니다.
이번에 시어머니가 폭발한 계기는, 침실을 엿보고 「함께 자고 있다!피임 도구가 있다」고 충격을 받은 것과
시댁 근처의 며느리가 임신한 것이라고 합니다.
「저기 집 며느리는 제대로 하고 있다
그것에 비해서 우리 며느리는 피임을 하고 있다. 임신하지 않는다면 아들과 함께 자거나 키스를 할 자격은 없을 텐데
아들은 아무래도 아내를 아내로서가 아니라, 여자로서 보고 있다!」
라는 것이 분노의 포인트인 것 같다…

남편이 말하기로는 시어머니는 원래 결벽한 데가 있어서, 텔레비전의 러브신 같은 건도 싫어해서 회피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시아버지도 「성적인 것은 옛날부터 좋아하지 않는 것 같았다」고 동의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 정도로 아들 부부 상대로 폭발하는 것은 역시 비정상이니까
병원에 데리고 간다고 합니다.
남편은 이사를 검토. 이사 결행까지는 시어머니의 전화와 방문은 무시해달라는 것.
시아버지는 현재 회사에 촉탁받고 있습니다만, 시어머니가 안정할 때까지 휴가를 받는다고 합니다.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498735507/
今まで生きてきて凄く衝撃的だった体験 その19

?!?!??!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주간 가장 많이 본 글

월간 가장 많이 본 글